고양경찰서 제공

경기도 고양경찰서 15일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이동식 운전면허학과시험을 치렀다고 밝혔다.

이날 운전면허 학과시험은 도로교통공단 의정부 운전면허시험장과 연계해 ‘찾아가는 이동 PC학과시험’으로 진행됐다. 이를 통해 응시자가 직접 서울 강서 운전면허시험장 및 경기북부 의정부 운전면허시험장까지 가는 불편을 덜었다.

이날 시험에서는 중국, 베트남, 스페인 등 총 4개국 출신의 고양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회원 9명이 응시해 우수한 성적으로 합격했다.

고양경찰서 외사경찰관들은 열흘간 하루 2시간 이상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알기 쉬운 한국어로 차근차근 학과시험 수업을 진행했다.

수업 후에는 모르면 저지르기 쉬운 범죄유형과 범죄피해 시 대처방법,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마약과 스마트폰 몰카 촬영 등 성범죄 예방교육도 함께 실시했다.

고양경찰서와 도로교통공단은 더 많은 다문화가족과 외국인 근로자가 운전면허 취득을 할 수 있도록 이동형 학과시험을 정례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고양경찰서 관계자는 “추후 다문화가족과 외국인 근로자의 운전면허 취득 지원을 위해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며 “운전면허 학과시험 관련 수업도 더욱 체계적으로 진행해 이들이 한국에서 생활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계속해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