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알선, 횡령 등의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가 구속을 면하게 되자 네티즌 사이에선 공분이 일고 있다. 특히 승리의 구속영장에 성매매 알선 횟수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많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대중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때문에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승리가 승리했다’는 문구가 오르내리며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담당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주요 혐의인 법인자금 횡령 부분은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 및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또 “나머지 혐의 부분과 관련해서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와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면서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어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한다”고 덧붙였다.

승리의 동업자인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역시 같은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유 전 대표의 영장실질심사 당시 부인인 배우 박한별이 변호사를 통해 재판부에 A4용지 3장 분량의 자필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탄원서엔 지난달 첫돌이 지난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과 남편이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한 점,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고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를 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린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별의 이런 탄원서 제출 소식이 전해지자 피해자를 고려하지 않은 이기적인 처사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승리 또한 유치장에서 풀려난 지 24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운동을 간 모습이 한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돼 빈축을 사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는 15일 오후 10시30분쯤 운동을 마친 승리가 나오는 모습을 포착했다며 이날 공개했다. 카메라에 포착된 승리는 검은색 모자와 화려한 색깔의 바람막이 점퍼 차림으로 한 손엔 가방을 든 채 검은색 세단 차를 타고 떠났다. 체육관 안에서 파란색 유도복을 입고 진땀을 빼고 있는 승리의 모습도 공개됐다.

아울러 승리와 유 전 대표의 영장에 기록된 성매매 알선 횟수가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MBC 뉴스데스크는 15일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단독 입수했다며 관련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성매매 알선이 2015년 집중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2015년 12월 타이완 남성들을 접대하기 위해 승리가 여성들을 부르라고 지시하자 유 전 대표는 여성 두 명을 알선했다. 그 대가로 브로커에게 360만원을 송금했다.

며칠 뒤 일본인 투자자 일행 9명이 입국했을 때도 유 전 대표는 성매매를 알선했고 호텔비 3700만원을 승리가 YG법인카드로 결제했다. 이처럼 지난 2015년 12월부터 다음 해인 1월까지 경찰이 확인한 성매매 알선 행위만 모두 12차례, 금액은 모두 43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명시됐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횡령 혐의에 대해서도 지난해 9월부터 올 1월까지 버닝썬 자금 5억2000여 만원 등 모두 5억5000만원을 브랜드 사용료와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자신들이 소속된 별도 법인의 계좌로 송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법원은 각 법인의 성격과 자금 사용처 등을 좀 더 따져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승리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버닝썬 사태를 촉발한 김상교(29)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버닝썬 게이트” “#기각” “대한민국의 현실” “나라가 없어진 것 같다”는 글과 함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습니다(A nation that forgets its past has no future)”라는 글로 실망감을 드러냈다.

다음날인 15일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을 공유하며 “이러리라 예상했지만 청문회, 특검, 시위 분명 필요해 보인다. 버닝썬게이트, 버닝썬청문회, 공권력유착특검, 프로필에 링크 공유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