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코리아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았다. 배우 활동이 없던 터라 신기하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제시카는 제72회 칸영화제 개막식이 열린 14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게티이미지 등에도 포착됐다. 외신들은 “제시카 정이 개막식에 참여했다”고 보도했다. 이름 앞에 가수니, 배우니 하는 수식어가 붙진 않았다. 제시카는 스위스 한 주얼리 브랜드 초청을 받아 칸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을 밟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는 이날 척 보기에도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깃털을 연상케 하는 장식이 치마 밑단에 장식돼 있었으며, 거울 조각과 같은 장식물이 수 놓여 있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소녀시대로 데뷔한 제시카는 7년이 넘는 팀 활동을 뒤로하고, 2014년 9월 탈퇴했다. 이후 솔로 가수 겸 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자신이 디자이너로 있는 패션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게티이미지코리아

게티이미지코리아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