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태국 마약 밀매, 판매 조직에게서 압수한 마약 등의 압수품. 대구 북부경찰서 제공

대구 북부경찰서는 태국에서 마약을 밀수해 국내 태국인들에게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태국인 밀수·판매 조직 24명을 붙잡아 21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이들이 가지고 있던 필로폰 292.9g과 야바 244정(시가 10억원 상당)을 압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직 총책 A씨(29) 등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태국 현지에서 필로폰과 야바를 국제택배 등으로 밀수입해 태국인들을 상대로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관광통과로 국내에 입국해 불법체류 상태인 A씨는 국내에서 만난 태국인 불법체류자들과 필로폰, 야바를 밀수입하기로 공모한 후 대구 성서공단, 달성 현풍공단, 북구 3공단, 경북 고령 공단지역에서 페이스북 메신저로 연락한 태국인들을 상대로 필로폰과 야바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태국인 마약 밀수와 공급 첩보를 입수한 후 수사를 통해 총책과 밀수책, 판매책, 투약자 등 24명을 검거했다”며 “태국 현지의 마약 밀수출 피의자에 대해서도 계속 추적 수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