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지역 대학과 기업,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민간 협의체 ‘동남권발전협의회’가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동남권발전협의회(상임위원장 전호환·부산대총장·사진)는 전날 부산 서면 롯데호텔부산에서
지역분권을 강화해 대한민국 균형발전과 혁신성장의 허브로서 역할을 위한 출범식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남권발전협의회가 주최하고, 부산대 통일한국연구원과 부산·울산·경남 지역대학교 총장협의회, 부산·울산·경남 상공회의소가 주관했다.

출범식에는 정홍섭 부산·울산·경남 지역대학교 총장협의회 회장, 한철수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서의택 동명문화학원 이사장,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 박원양 삼미건설 회장, 신정택 부산글로벌포럼 회장, 박용수 부울경포럼 회장, 황한식 지방분권개헌국민행동 고문, 심상균 부산경영자총협 회장 등 부·울·경 상공회의소, 대학, 기업, 시민단체 등 산·학·관·민 유관기관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앞으로 지역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공유하고, 광역 차원의 지역 혁신·발전의 지속가능하고 올바른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또 향후 동남권이 제도적 광역연합으로 나가기 위한 정책제안 및 연구·토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남권발전협의회는 이날 ‘동남권 大동행-洞·通·統(통·통·통)’을 주제로, 부울경이 큰 뜻을 가지고 함께 동행하자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먼저 洞(밝을 통)은 개별 지방자치단체별 혁신과 차별화 정책을, 通(통할 통)은 동남권발전협의회가 협력기반 민간 차원의 ICU 역할(ICU·인터페이스 통제 단위)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統(거느릴 통)은 동남권광역연합 구축을 통한 혁신과 광역권 발전을 기원한다는 뜻으로, 혁신과 협력·연합을 키워드로 동남권 혁신 발전의 대장정에 함께 오르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날 출범식 행사는 정홍섭 부산·울산·경남 지역대학교 총장협의회장(동명대 총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부산·울산·경남 상공회의소 회장의 축사에 이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문재인 정부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을, 전호환 동남권발전협의회상임위원장(부산대 총장)이 ‘동남권 大동행 혁신과제 및 비전’에 대한 주제 발표로 이어졌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인 경남대 사회학과 이은진 명예교수는 ‘문재인정부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이라는 제목으로 첫 주제발표를 했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 인구의 49.6%, 1000대 기업의 73.6%는 수도권에 몰려 있고, 신용카드 사용액의 81%도 서울에서 사용되고 있는 반면 지방의 서비스 접근성 취약은 92.5%에 달할 정도로 불균형을 이루고 있다”며 “독일 등 유럽 선진국가는 인구 20만~30만 명밖에 안 되는 중소도시에도 대기업 본사가 소재해서 균형 있는 국가 및 도시 발전을 이뤄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는 인구절벽으로 인해 30년 내에 226개 시·군·구 중 39%가 소멸될 위기에 놓이면서 잠재성장률도 계속 추락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는 자동차와 조선 등 주력산업 활력을 제고하고 바이오 등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지방 중소도시의 도시 재생과 회생을 통해 사람이 돌아오는 농산어촌을 만들어 전국 어디서든 행복한 삶의 토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정책 컨트롤타워를 강화하고, 지역혁신체계 구축과 균형발전총괄지표 개발 측정을 통한 분권과 포용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본래 한 뿌리였던 부산·울산·경남은 이제 다시 동남권광역연합으로 뭉쳐 우리 스스로 미래를 밝혀 나가야 한다”며 “전국 최초로 부·울·경의 미래 해답이 될 동남권광역연합에 사회와 지역민 여러분의 큰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