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경기도 성남시장이 스무살 청춘을 축하하며 응원했다.


성남시는 은 시장이 ‘제47회 성년의 날(5월 20일)’을 맞아 올해 스무살이 되는 2000년 생 1만1867명에게 축하 카드를 보냈다고 16일 밝혔다.

성년이 되는 2000년 생들에게 자부심과 함께 책임감을 동시에 가지게 하려 마련한 것.

은 시장은 축하 카드에서 “설렘과 기대 가득한 20대를 맞이한 당신에게 축하를 보낸다”며 “앞으로의 길에 따사로운 햇살이 가득하길 성남시가 응원하겠다”라고 적었다.

이 카드는 오는 5월 20일까지 각 가정에 우편 배달된다.

성남시는 18일 오후 2시 중원구 둔촌대로 중원청소년수련관 야외 광장에서 성년이 되는 20명과 부모가 참석한 가운데 전통 성년례 등 성년의 날 기념행사를 열 예정이다.

성년의 날은 성인으로서의 자각과 사회인으로서 책무를 일깨워주기 위해 1973년 정부가 지정한 법정 기념일이다.

처음에는 4월 20일이었다가 1984년부터 매년 5월 셋째 주 월요일로 옮겼고, 2013년 7월 민법이 개정되면서 성년 나이 기준이 만 20세에서 만 19세로 낮춰졌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