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과 관련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들어오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