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대통령 선거에 나갈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오전 유튜브 채널 ‘김광일의 입’ 인터뷰에서 ‘대선에 출마 안 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총선 승리를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총선 승리의 결과에 따라서 (대선 도전 여지가) 있지 않느냐. 황교안 대표와 대선주자로서 겨뤄볼 생각 없느냐’고 거듭 묻자 나 원내대표는 “생각 없다. 황 대표가 잘 하게 열심히 서포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과거 인연도 소개했다. 그는 “제가 과거 부산지법 판사일 때 (문 대통령을) 부산 변호사로 우연히 조우했는데, 그때 (문 대통령의) 인상이 굉장히 편안해보여서 생각의 근저가 합리적이라고 생각했는데, 최근 (대통령의) 발언을 보면 스스로 아주 이념이 강하신 분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진행자가 ‘문 대통령도 소득주도성장에 회의하거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핵 포기 의사를 의심하는 시간이 없겠나’라는 질문을 하자 “그렇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확신을 가지신 것 같다”며 “문 대통령 스스로가 386 이념과 생각에 갇혀있다”고 덧붙였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