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잠자는 시간이 5시간 이하로 짧거나, 9시간 이상으로 너무 길어도 입을 벌릴 때 통증을 유발하는 턱관절 장애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턱관절 장애가 ‘수면 시간’과 밀접히 관련돼 있다는 최초의 연구다.

서울대병원이 운영하는 서울시보라매병원 치과 심혜영 교수와 가톨릭의대 여의도성모병원 치과 윤경인 교수팀은 평소 수면 시간과 턱관절 장애 발생의 연관성을 밝히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턱관절 장애는 턱관절의 염증이나 탈구 증상으로 인해 입을 벌릴 때 잡음이 발생하고 통증이 동반되는 병변이다. 말할 때 뿐만 아니라 음식을 씹을 경우에도 통증이 유발돼 삶의 질이 떨어지고 안면과 목에 무리를 주게 되어 지속될 경우 얼굴비대칭까지 이어질 수 있다.

연구팀은 2010~2011년 실시된 제5차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 데이터를 기반으로 1만1782명을 선별해 턱관절 장애가 있는 환자의 신체적 특성과 수면 시간을 조사했다. 또 이를 통해 수면 시간이 턱관절 장애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지 확인했다.

그 결과, 전체 6%에 해당하는 813명에게 턱관절 이상 소견이 발견됐다. 특히 이들 중 정신적인 스트레스나 우울 증세를 느끼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38%와 15.1%로, 이상 소견이 발견되지 않은 그룹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여 턱관절 이상으로 인한 통증이 삶의 질 저하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턱관절 이상이 발견된 환자 데이터를 평소 수면 시간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눈 뒤 수면 정도에 따른 턱관절 이상의 위험도(ORs)를 측정한 다중회귀분석 결과에서는, 하루 6~8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정상 그룹에 비해 5시간 이하의 짧은 수면이나 9시간 이상의 긴 수면시간을 가진 그룹에게서 턱관절 장애가 발생할 위험성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5시간 이하의 수면을 취하는 경우 정상 수면 시간에 비해 턱관절 장애가 발생할 위험도가 30% 이상 높았다. 불충분한 수면에 의한 턱관절 장애 발생 확률이 가장 높았다.

심 교수는 16일 “너무 짧거나 긴 수면 시간은 지속될 경우 염증 및 각종 질환의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있으므로, 건강 유지를 위해 적당한 수면 시간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The Journal of Cranio mandibular & Sleep Practice)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