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오후 4시20분쯤 여수시 남면 연도 서쪽 7.4㎞ 해상에서 H호(24t) 정치망 어장 안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길이 4m45㎝, 둘레 2m60㎝ 크기의 밍크고래<사진=여수해경 제공>

전남 여수 연도 앞 해상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6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20분쯤 여수시 남면 연도 서쪽 7.4㎞ 해상에서 H호(24t) 정치망 어장 안에 밍크고래 한 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해경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밍크고래 외형상 포경류나 작살류로 불법 포획된 흔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밍크고래는 해경에 신고한 정치망 소유자 최모(57)씨에게 '고래류 처리확인서'와 함께 인계됐다.

해경 관계자는 "고래자원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에 따라 혼획·좌초 또는 표류한 고래류를 발견한 자는 관할 해양경찰서에 신고해야 하고, 살아있는 고래류에 대해선 구조나 회생을 위한 가능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혼획된 밍크고래는 길이 4m45㎝, 둘레 2m60㎝ 크기로 확인됐으며 포항의 한 수협으로 옮겨져 위판될 예정이다.

여수=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