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예방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국회를 정상화하는 데 있어서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나 원내대표를 만나 “지난 패스트트랙을 무리하게 강행했던 부분에 대해서 민주당이 사과하고 나 대표님이 흔쾌히 받아주시면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는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나 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님이 되겠다고 하셔서 제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맥주 잘 사주는 형님’으로 호프 한 번 하자고 했다”며 “함께 만나서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에서 한솥밥을 먹던 사이로 재보궐 선거를 통해 19대 국회에 입성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오 원내대표는 2015년에, 나 원내대표는 그보다 1년 앞선 2014년에 19대 국회의원이 됐다.

오 원내대표는 “재보궐 선거 당시, 나 대표가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계시면서 자신의 선거처럼 제 선거를 뛰어주셨다. 저에게 은인 같으신 분”이라며 과거 인연을 소개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오 대표와 ‘재보궐 동지’”라면서 “오 대표 당선으로 바른미래당이 야당으로서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거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같이 해야 할 일이 많다. 의회에서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 견제하고 힘을 합치고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막내로서 양쪽을 뛰어다니면서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민생 현안에 대해서 두 분 모두 절박한 상황이란 걸 인식하고 계시기 때문에 명분이 만들어지면 국회가 빨리 정상화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 원내대표는 나 대표에게 ‘3당 원내대표 호프 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 대표는 “밥은 제가 사고 맥주는 저쪽이 사는 것이냐”면서 “제안에 응할까 생각하고 있다. 시간을 맞춰보겠다”고 전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