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가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업의 추진과 관내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5박 7일 일정으로 ‘폴란드-터키’를 방문한다고 16일 밝혔다.

서구는 구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사업 콘텐츠를 개발하고 일자리 창출 및 청년 창업지원 사업에 적용할 아이디어를 모색하기 위해 도시재생 성공사례 지역을 방문한다.

공장단지를 예술특화단지 탈바꿈
구는 공장단지를 예술특화단지로 탈바꿈시켜 도시재생 분야의 성공사례로 꼽히는 폴란드 ‘프라가(Praga)’의 도시재생 프로젝트현장과 우수 공공건축물을 방문해 도시재생사업의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또한 폐건물 등을 재활용해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하는 크리에이티브 센터도 방문해 청년 창업지원 사업 추진방향에 참고할 계획이다.

빈민가를 예술촌으로 재생
빈민가를 예술촌으로 재생시킨 터키 ‘발랏(Balat)’지구를 방문해 예술인과 시민 중심으로 추진된 자발적 도시재생 연계사례를 검토하고, 재래 수산시장 환경개선 사업으로 이스탄불의 대표적인 문화상품으로 변모한 ‘베식타스 수산시장’ 등도 방문해 도시재생의 국제 흐름을 파악할 예정이다.

서구는 현재 원도심 발전의 큰 축이 될 ‘50년 돌아온, 사람의길’ ‘서구 석남동 상생마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과 ‘가재울마을 도시재생사업’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앞두고 있다.

구는 우수 도시재생지역의 방문을 통해 선진사례를 ‘서구, 상생마을’과 ‘가재울 마을’ 도시재생사업 등에 폭넓게 적용해 서구만의 특색 있는 도시재생 사업을 추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기회 제공 및 성장 지원

서구는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해외마케팅 능력이 부족해 해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에게 해외시장 진출기회를 제공한다.

‘폴란드(바르샤바)’는 중동부 유럽 지역에서 가장 큰 소비 시장으로 EU내 제조업기지로 급부상중이며, ‘터키(이스탄불)’는 한-터 FTA 체결이후 교역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구는 폴란드와 터키에 대한 사전 시장조사를 통해 파견기업(화장용품, 완구, 기계설비 제조기업 등)의 제품들에 만족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현장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서구는 폴란드-터키 무역사절단의 성공적인 수출상담지원을 위해 이재현 구청장을 단장으로 구와 무역협회 실무자들이 현장에서 직접 상담회를 지원하고, 무역사절단과 함께 현지 상공회의소, KOTRA 현지무역관 및 각국 투자청 등을 방문해 관내기업들의 현지 성공전략도 논의한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과 성장을 지원해 침체한 서구 경제를 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재생 우수지역을 확인해 우리구 도시재생 추진방향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독창적이며 효율적인 지원시책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구민 모두가 잘사는 서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