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 참석을 둘러싼 비난 여론과 관련해 “정치권이 국민적 아픔을 정쟁의 도구로 만들고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이 5·18 39주년 기념식을 앞두고 반목과 분열의 정치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직 장관이 제1야당 대표가 오면 등을 돌리라고 했다. 유치하기 짝이 없다”며 “분열이 5·18 정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 12일 광주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황 대표가 5·18 폄훼 논란에 휩싸였던 한국당 의원들의 징계를 미적거린 채 광주를 찾는 것에 대해 “얻어맞으려고 오는 것”이라며 “황 대표가 광주에 오면 절대 눈도 마주치지 말고, 절대 말도 붙이지 말고, 악수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황 대표가 기념식에 오실 때에는 반드시 숙제를 하고 와야 한다”며 “망원 의원 징계 퇴출,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적합한 인사 추천을 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조 최고위원은 5·18 북한군 개입설을 제기해온 당내 일각을 향해서도 “5·18을 왜곡하거나 폄훼하는 일이 더 이상 없어야 한다”며 “5·18 민주화가 몇 명이 부정한다고 부정되겠느냐”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여야 정치권이 분열의 5·18이 아니라 통합의 5·18이 되도록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오는 18일 기념식 참석과 관련해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땅히 제1야당 대표로서 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참석 의사를 재확인했다. 황 대표는 5·18 폄훼 논란에 휩싸인 의원들의 징계와 관련해서는 “고소된 분이 있을 텐데 수사 중인 과정이라 징계 문제를 처리하는 데 부담이 있을 수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해 국민의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