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취임 이틀만인 16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했다. 양 원장은 여의도에 복귀해 ‘옛 상사’인 문 의장에게 인사차 방문한 것이라고 밝혔지만, 신임 민주연구원장이 국회의장을 예방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 원장은 문 의장의 집무실을 찾아 배석자 없이 20여분 간 얘기를 나눴다.

양 원장은 비공개 회동 후 “여의도에 1년 만에 와서 여의도에 계신 큰 어른께 개인적으로 부임 인사도 드릴 겸 왔다”고 밝혔다.

이어 “참여정부 때 대통령 첫 비서실장을 의장님께서 하셨는데 제가 의장님께 비서관 임명장을 받았다”면서 “제가 워낙 존경하고 가르침을 받는 분이고, (주변에서) 저한테 ‘양비(양 비서관), 양비’하는데 그 비서관 임명장을 주신 분”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이 2003년 노무현 정부의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맡았을 당시 양 원장은 청와대 국내언론행정관·비서관으로 함께 청와대에 근무한 적이 있다.

문 의장은 양 원장에게 정책과 비전을 중심으로 한 정당 간 선의의 경쟁을 주문했다.

양 원장은 “의장님은 정당정치가 한 단계 미래로 가기 위해서 가져야 할 여러 가지 국회상에 대한 고민을 진지하게 하고 수준 높게 갖고 계신 분이라, 이런저런 좋은 당부 말씀과 가르침을 받았다”고 대화 내용을 전했다.

이어 “의장님께서는 제가 부임한 것을 계기로 ‘집권당이 정책과 비전, 수준 높은 담론들을 차분하게 준비를 잘하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격려했다”며 “저희 당뿐만이 아니라 각 정당이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는 정치문화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에 저도 좀 열심히 분발하라고 당부하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장님 말씀을 잘 받들어서 총선이든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집권당으로서 민주연구원이 좋은 정책과 비전을 준비해 다른 야당과 선의의 정책 경쟁 구도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새삼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 정당의 연구원장이 국회의장을 만난 것은 이례적인데 어떤 의미가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정치적 의미가) 없다”고 선을 그으며 “다음 주가 돌아가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라서 노 전 대통령 얘기, 청와대 얘기 등으로 모처럼 추억 여행도 했다”고 설명했다.

국회 관계자는 양 원장의 예방에 대해 “참여정부 시절에 인연이 있었고, 오랜만에 여의도로 오는데 의장님께 인사를 드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한다”며 “그렇다고 비공개로 하다가 나중에 알려지면 이상할 것 같아 공개하기로 결정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큰 의미는 없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