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전여옥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기본만 했다면 분노하지 않았을 것이다. 저도 조용히 살고 싶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16일 블로그에 그저께 겪었던 사건을 소개하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선배와 늦게 저녁 약속을 마치고 택시를 탔다. 그런데 택시기사가 ‘와이프 볼 낯이 없다. 수면제를 50알 모았다. 도저히 살 힘이 없다’며 한숨을 쉬었다. 진짜라는 감이 왔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기사님 얘기를 들으니 오래전 병원 주차장에서 어떤 중년 남자분이 짐을 싣다 말고 꺼이꺼이 울던 모습이 떠올라 그 얘기를 해드렸다”며 “그랬더니 기사님이 ‘가족 중 누가 얼마 살지 못한다는 말을 들었을 것 같다’고 말했고, 이어 우리 둘이 ‘부인은 아닌 것 같다’고 동시에 농담을 해서 웃었다. 하지만 가슴 속에는 묵직한 슬픔이 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족들 생각해서 힘내셔야 한다’고 말하고 내렸다. 가슴이 미어지는 듯했다”고 당시 감정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뉴시스

전 전 의원은 “다들 이렇게 힘들고 어렵다. 그런데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가고 있다’고 주장한다. 보통사람들의 삶이 이 지경인데 무슨 성공가도로 가고 있다는 건가”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보수 정권에 많은 실망과 좌절을 했다. 문재인 정권이 잘하기를 바랐다. 하지만 뒤통수를 맞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와 경제 분야에서 기본만 했다면 분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저도 조용히 살고 싶다. 그러니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과 탈원전을 포기해라. 김정은 오지라퍼 역할도 그만하고, 적폐청산으로 편 가르기도 그만하라”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최근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성들을 비하하는 혐오 발언인 ‘달창’을 언급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다. 이에 전 전 의원은 “달창은 닳아빠진 밑창이라는 뜻의 표준어”라며 “나는 해묵은 이념을 갖고 있는 사람을 비판하려고 달창을 썼다”고 주장했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