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신문이 5일 전날 동해 해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하에 진행된 화력타격 훈련 사진을 보도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전술유도무기가 날아가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캡쳐

군 장성 10명이 지난 4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당일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됐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6일 육군 인사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 육·해·공군 본부가 있는 충남 계룡대 골프장 이용 인원은 326명이었다. 이중 195명은 현역 군인으로, 영관급은 133명, 장성급은 16명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쐈다는 소식이 언론에 알려진 시점은 지난 4일 오전 9시24분이었다. 이날 오전 9시 이후 장성 6명과 영관급 장교 6명은 부대로 복귀했지만, 장성 10명을 포함한 현역 군인들은 계속 골프를 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북한이 오전 9시6분부터 오전 10시55분까지 신형 전술유도무기와 240㎜, 300㎜ 방사포를 다수 발사하는 ‘비상 상황’에서도 부대에 복귀하지 않은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왜 10명이나 되는 장군들은 계속 골프를 치고 있었는지에 대해 군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