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싶은 의사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16일 중의원 본회의에서 북한 정세에 대한 질문에 “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면하겠다는 결의를 계속 밝혀왔다”며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도 이 입장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또 “내가 김 위원장과 마주하겠다는 것은 그를 만나 솔직하고도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겠다는 것”이라며 “조건 없는 북·일 정상회담이라는 목표를 이루고 하루 빨리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연대를 통해 유엔 안전보장위원회 결의를 이행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베 총리는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 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며 북·일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했다. 당시 그는 “납치 피해자 5명이 귀국한 뒤 1명의 피해자 귀국도 실현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그 이유를 설명했었다. 하지만 일본 언론들은 북한이 아베 총리의 회담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라고 내다보고 있다.

아베 총리가 지속해서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표명하는 이유는 김 위원장의 ‘톱 다운’ 협상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발을 맞추기 위해서라는 해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그것들은 단거리였다”면서 “나는 전혀 신뢰 위반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