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화면 캡처

아르바이트를 하러 온 10대 여성을 술에 취하게 한 뒤 성폭행한 음식점 업주가 구속됐다. 이 업주는 아르바이트 첫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울산남부경찰서는 울산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30대 남성 황모씨를 강간 혐의로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황씨는 지난 3월쯤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영업을 끝내고 10대 아르바이트생 A양에게 술을 먹여 취하게 만든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같은 수법으로 황씨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된 아르바이트생은 A양을 포함해 3명으로 모두 10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모두 아르바이트 첫날 피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황씨는 “합의 하에 성관계를 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지난 15일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