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방송화면 캡처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치권을 비롯해 온라인 곳곳에서 고통받고 있는 한센인들에게 상처를 줬다며 사과를 촉구했지만 김 의원은 자신의 SNS에 자세한 설명을 부연하며 문 대통령을 계속 비판했다.

김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YTN 방송 중 논란이 됐던 발언에 대한 팩트’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글에는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 대입해 쓰진 않겠다”고 운을 뗐다.


김 의원은 이어 “빗대어 말한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나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후 김 의원은 ‘YTN 더 뉴스’에 출연해 “한센병이다. 만약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나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발언을 두고 논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김 의원과 함께 패널로 출연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에 대해 “학술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고 대중적인 용어”라고 옹호했다.

이에 김 의원은 “그렇게 치면 같이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 행사에서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한 발언을 지적하며 ‘한센병’이라고 비유했다.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놓고 정치권에서 비판이 쏟아졌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김 의원 같은 젊은 의원들마저 망언 대열에 합류함으로써 한국당으로부터 품격 있는 보수의 모습, 격을 갖춘 언어를 기대하기는 영영 틀린 것 같다”며 “김 의원은 그동안 무수한 인권 침해와 사회적 멸시,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우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막말이 막말을 낳는 악순환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사이코패스 한센병으로 이어지는 막말 경쟁이 국민 가슴을 답답하게 하고 있다. 비유도 금도가 있다. 심한 막말과 혐오로 국민의 귀를 더럽히고 불쾌감을 양산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역시 “아무리 비유를 했다고 해도 대통령을 향해 그런 발언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김 의원은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해야 마땅하며 정치권 막말 자제 협약이라도 맺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한국당 대표들이 막말 깃발을 높이 치켜들자 너나 할 것 없이 막말을 향해 뛰어간다”며 “막말의 최고 경지에 올라야 내년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충성 경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네티즌들도 국회의 도 넘은 막말에 실망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한센인들에게 상처 주는 발언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한센인’을 끌어들인 건 부적절한 처사라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