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C방송 화면촬영

미국에서 대학생이 어머니를 도둑으로 오인해 야구방망이로 때려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ABC방송은 15일 “미국 위스콘신대 매디슨 캠퍼스의 3학년생 토마스 섬머윌(사진)이 지난 3월 24일 아침 자택 침실에서 어머니에게 야구방망이를 수차례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섬머윌은 21세, 어머니는 53세다.

섬머윌은 쓰러진 사람이 어머니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경찰에 자수했다. ABC방송은 “섬머윌이 야구방망이를 어머니의 머리에 여러 차례 휘둘렀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섬머윌이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보고 있다. 고의가 없어도 주취폭행일 가능성은 있다는 얘기다.

섬머윌의 변호인은 “비극적인 사건에서 섬머윌이 가족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폭력을 휘두를 이유가 없을 만큼 섬머윌의 가족은 화목했고 관계가 돈독했다는 취지다. 남은 가족은 가해자인 동시에 피해자의 입장에 서게 됐다. 섬머윌의 이웃은 초록색 리본을 걸고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

섬머윌은 3만 달러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재판은 오는 23일로 예정돼 있다.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대 징역 20년을 선고받을 수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