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숨진 아내 A씨(53)가 폭행으로 인한 심장 파열로 사망했다는 취지의 부검 결과가 나왔다.

김포경찰서는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A씨 시신을 부검한 결과 “폭행에 따른 심장 파열을 확인됐다. 또 갈비뼈가 다수 골절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폭행에 의한 사망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57분 김포시 자택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아내 A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 의장은 폭행 직후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119에 신고했고 경찰과 구조대원들이 자택 안방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A씨의 얼굴과 온몸엔 멍자국과 타박상 흔적이 확인됐다.

경찰은 집안에서 피 묻은 골프채와 깨진 소주병이 발견된 만큼 부검 결과 등을 종합해 유 전 의장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경찰은 그동안 유 전 의장 가정에서 가정폭력 신고가 접수된 적은 없다면서 유 전 의장을 상대로 정확한 살해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유 전 의장은 이날 오전 인천지법 부천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유 전 의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