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인스타그램 갈무리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도 넘은 악플러의 메시지와 아이디를 공개했다.

태연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24시간 동안 게재되는 한시적 게시물)에 악플러의 다이렉트 메시지를 캡처해 게시했다. 악플러는 태연이 올린 이전 게시물에 답장 메시지로 “드럽게 어디서 추태부리노? 남자가 그리도 없드나 있을 때 잘하지” “누가 얘좀 털어주세요 제발^^”이라며 비꼬았다.

또 “인스타는 니 팬들이랑 소통하는 공간 아니냐. 남은 미련 보이며 팬들에게 미안하지도 않냐”는 등의 비난 메시지를 보냈다. 그뿐만 아니라 태연의 팬들을 ‘호구’라며 비하하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를 보낸 계정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게시글을 접한 네티즌은 “악플의 도가 지나치다” “잘했다. 앞으로 절대 참지 마라” “꼭 고소하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