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정치권이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의 발언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역사에 더러운 이름을 올렸으니 이북으로 가라”고 힐난했고 이언주(무소속) 의원은 “신임 백두칭송위원장으로 취임이라도 한 건가”라고 비판했다.
김진태 의원(왼쪽)과 송영무 전 국방부 장관. 국민일보DB

김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진태생각’을 통해 “송 장관 정말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비판했다.

송 전 장관은 전날 조선호텔에서 열린 국방연구원 안보학술세미나의 기조강연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자유민주 사상에 접근한 상태”라며 “이제는 우리도 한국전쟁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국민들과 군대가 전쟁에 대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다”면서 “군사력도 현재 핵이나 화생방 무기를 뺀다면 북한은 겁내 할 수 있는 군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이 평양에서 북한과 체결한 9·19 남북군사합의서에 대해 “남북이 상호신뢰를 구축하려면 이 군사합의서는 꼭 이뤄져야 했다”며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꿔 미래로 나아가게 하는 중요한 합의서로 평가받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송 전 장관의 발언에 대해 “나라가 망하려면 외부의 적과 싸워서가 아니라 내통하는 자들이 성문을 열어주는 법”이라면서 “이런 사람이 국방장관으로 있었는데도 아직 나라가 망하지 않았으니 국운(國運)이 남아있긴 한가보다”라고 한탄했다. 이어 “역사에 더러운 이름은 이미 올렸으니 이제 그만 그 좋은 이북으로 가는 게 어떤가”라고 쏘아붙였다.
이언주 의원. 국민일보DB

이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영무 전 장관 제정신인가”라면서 “김정은이 자유사상 접근? 신임 백두칭송위원장으로 취임이라도 했나”라고 적었다. 이어 “송 전 장관은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군사합의 폐기를 위해 뛰어야 한다”면서 “더이상 역사에 죄 짓지 말라”고 경고했다.
정진석 의원. 국민일보DB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 전 장관의 발언을 ‘얼빠진 소리’라고 일갈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