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가 김기태 감독의 자진사퇴와 박흥식 감독 대행의 선임에 따라 17일 코칭스태프 보직을 대폭 개편했다.

KIA는 우선 총괄 코치 제도를 폐지했다. 김민호 야수 총괄코치를 수석코치로 임명했다.

또 1군에 있던 강상수 투수 총괄코치와 이대진 투수 코치, 코우조 타격 코치가 퓨처스로 이동했다. 퓨처스에 있던 정성훈 타격 코치와 앤서니 르루 코치가 1군으로 자리를 옮겼다.

1군은 박흥식 감독 대행을 중심으로 김민호 수석코치, 홍세완·정성훈 타격 코치, 서재응·앤서니 투수 코치, 김종국 주루·작전 코치, 김민우 수비코치, 김상훈 배터리 코치로 구성된다.

감독 대행 임명으로 공석이 된 퓨처스 사령탑은 장태수 코디네이터가 총괄코치 신분으로 맡는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