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타이거즈가 새 외국인 외야수 프레스턴 터커(29)와 계약금 9만 달러, 연봉 18만 달러 등 총액 27만 달러(옵션 별도)에 계약을 맺었다고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KIA는 터커의 취업비자 발급 등 입단 행정 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지난 16일 계약을 완료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템파 출신인 터커는 신장 183㎝, 체중 95㎏의 체격을 지니고 있으며, 메이저리그에서 3시즌, 마이너리그에서 8시즌 동안 뛰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243경기에 출장해 23개 홈런을 포함해 133안타, 68타점, 65득점, 타율 0.222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577경기에 나서 101홈런을 포함해 629안타, 415타점, 369득점 타율 0.281을 기록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신시내티 레즈 등 메이저리그 팀에서 뛴 터커는 올 시즌 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트리플A팀인 샬럿 나이츠에서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4, OPS 0.771을 기록했다.

앞서 퇴출된 제레미 해즐베이커는 올 시즌 11게임에 출전해 41타수 6안타, 타율 0.146을 기록한 바 있다. 홈런은 단 2개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