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용(오른쪽 네 번째)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개성공단 입주 기업인들이 지난 3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민원실 앞에서 설비 점검을 위한 '개성공단 방북신청서'를 통일부에 전달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17일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 신청을 승인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이 2014년 2월 공단 가동 전면 중단 이후로 처음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개성공단에 투자한 기업인들이 지난 4월 30일 신청한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승인 하기로 했다”며 “기업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정부는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기업인들의 방북을 승인하게 됐다”며 “정부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자산 점검 방북이 원만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필요한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9번째로 방북 신청을 제출했다. 2016년 2월 이후 시설 점검 등을 위해 방북을 희망해온 기업인들은 번번이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