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7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이 세계식량기구(WFP)의 최근 북한식량 조사 결과에 대해 논의하고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북한 식량사정이 10년만에 최악이라는 WFP 등의 조사결과를 감안해 WFP와 유니세프 등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북한 아동과 임산부의 영양지원 및 의료지원 사업을 위한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키로 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또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상임위원들은 또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지난달 30일 신청한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 신청과 관련해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승인하기로 하고 기업인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전날 리비아 피랍 우리 국민이 석방된 것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졌다. 상임위원들은 우리 국민 구출을 위한 그간의 노력을 평가하는 한편 국민들의 정부 여행경보제도에 대한 철저한 준수도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