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더 뱅커’(MBC)를 끝마친 배우 김병춘이 소신 있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병춘은 17일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나의 안위를 위해서라면 그 누구의 고통도 나 몰라라 하는 한민구로 살면서 부끄러움, 수치, 염치를 다시 한번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어 개인적으로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공적으로는 그러한 사람이 의외로 잘되는 삶의 현실이 안타깝고 우울한 마음을 갖게 됐다. ‘더 뱅커’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병춘은 ‘더 뱅커’에서 대한은행의 비상임 감사 한민구 역을 맡아 권력 라인에 선 캐릭터를 현실적이면서도 소탈하게 그려냈다. 푸근한 이미지 뒤로 필요에 따라 권력의 중심에 있는 강삼도(유동근 분) 곁에서 움직이는 인물이었는데, 선과 악의 경계에서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중심을 잡으며 마냥 미워할 수만은 없는 캐릭터를 현실감 있게 완성시켰다.

김병춘은 바쁜 행보를 이어간다.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SBS)에서 김영광(도민익 역)의 주치의 구석찬 역으로 출연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구석찬은 도민익에게 안면실인증 진단을 내려준 인물이자 그가 신뢰하는 의사로, 유쾌하면서도 친근한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 개봉 예정인 영화 ‘비스트’로도 관객을 만난다. 이성민 유재명이 주연한 영화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살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팽팽하게 대립하는 두 형사의 격돌을 그린 범죄 누아르. 극 중 김병춘은 개성 있는 감초 역할로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