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부경찰서는 17일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7세 딸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최모(43·여)씨를 구속했다.

이진석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끝난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씨는 지난 15일 오전 11시쯤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에서 딸(7)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범행 3시간여 만인 당일 오후 2시 30분쯤 죄책감을 느낀듯 인근 지구대에서 자수했다.

A씨는 경찰에서 “딸이 소화기 계통 질환을 유전으로 물려받아 고통스러워했다”며 “고통을 끊어주려고 죽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최씨가 평소 우울증을 알아왔다는 남편의 진술 등을 토대로 그가 실제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는지 등 구체적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