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40대 시각장애인 남성이 아파트 12층에서 투신했다. 이 남성의 집에선 희소질환을 앓아온 형의 부패한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동생이 형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17일 오후 7시14분에 전북 남원시 조산동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시각장애인 A(48)씨가 투신했다. 투신 전 A씨는 난간에 20여 분 간 매달려 있었고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화단의 나뭇가지를 제거하고 에어매트를 설치햇다.

다행이 A씨는 에어매트 위로 떨어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신 전 A씨는 가족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남긴 것으로 조사됐다. 방 안에선 뼈가 물러지는 희소질환을 앓고 있던 A씨의 형(51)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당시 형의 시신엔 투기나 흉기에 의한 훼손 흔적은 없었지만 부패된 것으로 전해졌다. 수년 전부터 형과 이 아파트에서 함께 살고 있던 A씨는 형의 병수발을 도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형을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와 가족들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