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5‧18 폄훼 발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된다.

한국당은 두 대표를 비롯해 이헌승 비서실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이만희 의원, 신보라 의원, 민경욱 대변인, 광주시당위원장 및 광주‧전남 당협위원장이 5‧18 기념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한국당 지도부는 전날 대전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한다!’ 규탄 집회를 진행하면서 광주 5‧18 민주광장 일대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전야제에 참석하지 않았다. 전야제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 지도부가 일제히 참석한 것과는 대조를 이룬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했다가 지역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물세례를 맞는 등 곤욕을 치렀다. 이는 지난 2월 불거진 5.18 비하 발언 의원들을 솜방망이 처벌한 것 때문이다. 당시 한국당 수장이 광주로 향하자 5.18 유족회와 시민단체들을 극렬히 반발했고 황 대표와 지도부는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역무실로 대피해야 했다.

이후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나라는 한 나라인데 지역 간의 갈등이 있다. 이제는 정말 하나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광주시민 여러분도 그런 생각을 가진 분들 훨씬 더 많으리라 생각한다. 새로운 미래로 나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물세례’ 사태 후 약 2주 만에 다시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곳곳에서 반발이 거세게 일고 있다. 특히 호남에 지지 기반을 둔 민주평화당의 반발이 크다. 장정숙 평화당 5.18 역사왜곡대책 특별위원회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황 대표는 확신범적 발상을 버리고 이성을 회복하길 바란다”며 “고인의 삶을 왜곡하고 모욕해 온 자가 유가족들이 거부함에도 불구하고 조문을 강행하는 법은 없다. 이쯤 되면 광주 시민에 대한 스토킹”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대표의 벼랑 끝 전술은 방학 숙제는 개학 후 하겠다는 눈에 보이는 뻔뻔한 변명에 불과하다”며 “그러나 광주 전남 시·도민은 성숙한 모습으로 그들의 간계에 말려들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5.18의 진면목을 보게 될 것”이라고 저격했다.

5월 단체의 반감도 고조되고 있다. 5월 단체는 “황 대표가 5.18을 모욕했던 자를 처벌하지 않고 5월 영령 앞에 서겠다고 하고 있다”며 “지난 2월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징계하지 않고는 광주에 올 자격이 없다”고 반발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지난 2월 8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동영상 축사를 통해 “제가 제일 존경하는 지만원 박사님”이라며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물러나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낸다”고 했다. 이종명 의원도 이날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말했다. 이는 5.18에 의문을 제기해온 극우단체들의 주장과 맥락이 같다.

황 대표 역시 같은 달 “기본적으로 유공자들이 제대로 선정됐는가 하는 부분에 대해 과거로 되돌릴 것이 아니라, 예를 들어 최근에(유공자로) 들어온 분들까지라도 살펴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유공자 명단)그 안에 5.18에 이바지하지 않은 분들도 있다는 문제 제기가 있고 ‘과연 유공자 중에 잘못된 선정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