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한 편의점에서 조현병(정신분열증)이 의심되는 30대 남성이 흉기를 들고 난동을 부려 3명이 다쳤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8일 편의점에서 흉기 난동을 부려 3명을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로 A씨(38)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0시02분쯤 부산 남구의 한 편의점에 들어가 아르바이트생 B씨와 남녀 손님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씨 어머니는 지난 16일 파출소를 방문해 "아들이 4년 전 OO병원에서 통원치료 중이며, 최근 약을 먹지 않아 불안하니 약을 먹을 수 있게 타일러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남구정신보건센터에 상담 협조를 요청하고, A씨를 지속적으로 관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피해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