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5.18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18일 광주를 찾았다. 일부 시민단체는 기념식장에 들어서는 황 대표의 입장을 막으며 항의했다.

황 대표는 기념식 참석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의 참석에 대해서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서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다. 하지만 저는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다.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시민들은 어디에 살든, 다른 위치에서 다른 생각으로 다른 그 무엇을 하든, 광주시민이다. 그것이 광주 정신이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자유로울 때 광주는 하나가 되고,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킬 수 있다”며 “자유를 가로막는 모든 불순물을 씻어 내고, 하나 되는 광주의 꿈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는 여야 지도부와 국회의원들이 집결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이 광주를 찾았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