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부끄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기념사를 통해 “80년 5월 광주와 함께하지 못했던 것이 그 시대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 정말 미안하다. 그때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 개인적으로는 헌법 전문에 5·18 정신 담겠다고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이 송구스럽다”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광주에 너무나 큰 빚을 졌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같은 시대 같은 아픔을 겪었다면, 민주화 열망을 함께 품고 살아왔다면 그 누구도 그 사실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며 “5·18의 진실은 보수와 진보로 나뉠 수가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가 없다”고 했다.

또 “우리는 이미 20년도 더 전에 광주 5·18의 역사적 의미와 성격에 대해 국민적 합의 이뤘고 법률적 정비까지 마쳤다. 이제 이 문제에 대한 더이상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고 있다. 5·18 이전, 유신 시대와 5공 시대에 머무는 지체된 정치의식으로는 단 한 발자국도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없다”며 “지난해 3월 5·18 진상규명특별법이 제정됐다. 핵심은 진상조사규명위원회를 설치해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히는 것이지만 아직도 위원회가 출범조차 못 하고 있다.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