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남부 헬만드주(州)에서 미군이 폭탄을 잘못 투하해 반군조직 탈레반과 교전을 벌이고 있던 현지 경찰 17명이 숨졌다.

18일 AP통신에 따르면 이 경찰관들은 16일 오후 9시(현지시간) 아프간 남부 헬만드의 주도 라슈카르가 인근에서 총격전을 벌이다 오폭 사고를 당했다. 아타울라 아프간 헬만드 주의회 의장은 “아프간 경찰 17명이 숨지고 14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미군은 당시 아프간군으로부터 “폭탄을 투하해도 괜찮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미군 대변인인 데이브 버틀러 대령은 “폭탄 투하 전 아프간군과 함께 지상에 안군이 없는지 확인했으나 이는 사실과 달랐다”며 “아프간군과 탈레반 양측 모두에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비극적인 사고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하마드 야신 헬만드 주지사 역시 “아프간 당국도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탈레반은 미군이 의도적으로 폭탄을 투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군은 최근들어 아프간의 지원 요청에 따라 공습 빈도를 늘리고 있다.

유엔(UN)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군의 공습이 늘면서 민간인 사망자도 늘고 있다. 유엔은 올해 1분기 반군에 의해 사망한 수보다 아프간군과 미군의 실수로 숨진 민간인의 수가 많다고 밝혔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