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70대 필리핀 여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10분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여자 화장실에서 필리핀 국적의 A씨(71)가 좌변기에 기대 쓰러져 있는 것을 환경미화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필리핀 마닐라에서 출발, 미국 뉴욕편 항공기를 타기 위해 인천공항에 머무르던 중이었다. 동행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 혐의점은 없어 보인다"며 "고령인데다가 가족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대사관을 통해 연락을 취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정창교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