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간부가 음주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신호 대기 중이던 앞 차량을 들이 받은 뒤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간부는 경찰이 자신에 대한 신병확보에 나서자 사건 발생 10시간 만에 경찰서로 자진 출석하면서 검거됐다.

18일 순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47분쯤 순천 팔마체육관 앞 오거리에서 광양경찰서 소속 A경감이 몰던 승용차가 신호 대기 중이던 B씨(34·여)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B씨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A경감은 사고를 당한 B씨가 A경감의 차량번호를 확인한 뒤 112에 신고하면서 18일 오전 7시50분쯤 검거됐다.

A경감은 면허정지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09%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A경감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순천=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