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광주 5·18민주묘지로 향하던 중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39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뒤 심정을 밝혔다. 황 대표는 기념식장으로 향하던 중 시민단체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황 대표는 기념식이 끝난 뒤 낸 입장문에서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 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었다. 저의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한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18일 광주 5.18 민주묘지에 도착해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으며 기념식에 참가하고 있다. 뉴시스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기념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광주 시민들이 한국당 내부에서 망언이 나오고 한 점에 있어서 좀 섭섭해하시지 않겠나 생각한다. 또 여러 사정 때문에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가 늦어지고 한 데 섭섭하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등이 늦어지는 게 저희도 잘 안 되고 있어서 안타깝다. 저희도 잘 처리하고 오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편 가르기보다는 아우르는 발언을 했으면 좋았겠다”며 “대통령도 또 많이 (우리를) 아프게 하신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