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제39주년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렸다.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한 이날 기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유족·각 정당 대표·국회의원·시도지사·시도 교육감·시민·학생 등 50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오프닝 공연·국민 의례·경과보고·기념 공연·기념사·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 등으로 1시간 동안 이어졌다.

오프닝 공연은 5·18의 역사적 현장인 옛 전남도청에서 39년전 고인이 된 당시 고등학생의 죽음을 바탕으로 작곡(블랙홀 주상균 씨)한 '마지막 일기'로 채워졌다.

애국가 제창은 민주화운동 참여 대학인 전남대·조선대 학생 대표 4명과 5·18 희생자 유족 4명이 선도했다.

기념공연에서는 39년전 5월 도청 앞에서 가두방송을 했던 박영순 씨의 스토리텔링과 고등학교 1학년 신분으로 5월27일 새벽 최후의 항전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한 고 안종필 군 어머니의 이야기가 가슴을 울렸다.

특히 기념식 최초로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장소인 옛 전남도청과 민주묘지를 이원 생중계하는 등 역사성과 현장감을 동시에 추구했다.

39주년 기념식은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와 역사적 사실을 전 국민이 공감하고, 민주화의 역사와 가치 계승을 통한 정의와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지난해 3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제정됐다. 핵심은 진상조사규명위원회를 설치해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히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도 위원회가 출범조차 못하고 있다. 국회와 정치권이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규명위원회가 출범하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 "오월은 더 이상 분노와 슬픔의 오월이 돼서는 안 된다. 우리의 오월은 희망의 시작, 통합의 바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의 자부심은 역사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것이며 국민 모두의 것이다. 광주로부터 뿌려진 민주주의의 씨앗을 함께 가꾸고 키워내는 일은 행복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까지 여·야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다.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 이외에도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박주민 최고위원이 기념식에 참석했다. 전날 전야제에 참석했던 설훈·김해영·남인순·이수진·이형석 최고위원과 윤호중 사무총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홍익표·이재정·이해식·강훈식·김성환·김경협·소병훈·김현·김홍걸·김정호·송갑석 의원은 기념식까지 1박2일 일정을 소화했다.

한국당은 황 대표를 비롯해 나경원 원내대표, 이헌승 비서실장, 한선교 사무총장, 정양석·이만희·신보라·민경욱 의원 등이 참석했다. 광주시당위원장 및 광주·전남 당협위원장들도 동참했다.

바른미래당은 손 대표와 권은희·박주선 의원이 전야제부터 자리를 함께했다. 호남을 텃밭으로 삼고 있는 민주평화당 지도부는 전날 전야제는 물론 민주 대행진에도 참석했다. 기념식에는 정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 허영·양미강 최고위원, 김광수·김경진·박주현·윤영일·이용주·장정숙·정인화 의원 등이 자리했다. 정의당도 심상정·추혜선·김종대 의원 등 의원 6명 전원이 총출동했다.

기념식장을 찾은 황 대표는 참배객과 대학생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버스를 타고 국립 5·18민주묘지 앞 민주의 문에 도착했지만, 시민단체와 대학생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민주의 문부터 기념식장까지는 통상 2분 정도 소요되는 거리임에도 항의 인파에 둘러싸여 22분이나 걸리면서 힘겹게 입장했다.

시민들은 황 대표를 향해 "황교안 물러가라"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등의 소리를 외치며 민주의 문을 지나지 못하도록 몸으로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과 경호 인력 간 격렬한 몸싸움이 빚어지기도 했다.

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