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조현병 환자로 의심되는 30대 남성이 편의점에서 흉기 난동을 부려 3명이 다쳤다. 이 남성은 최근 약도 잘 먹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18일 특수상해 혐의로 A씨(38)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2시2분쯤 부산 남구에 있는 한 편의점에 들어가 아르바이트생 B씨와 손님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이 난동으로 B씨가 왼쪽 손등과 팔목에 자상을 입는 등 3명이 다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 어머니는 사건이 발생되기 전인 지난 16일 관할 파출소를 방문해 "아들이 4년 전 조현병 진단을 받고 정신질환관련 병원에서 통원치료 중이며, 최근 약을 먹지 않아 불안하니 약을 먹을 수 있게 타일러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남구정신보건센터에 상담 협조를 요청해 A씨를 지속적으로 관찰 중이었다.

A씨는 현재 경찰에서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응급입원 조치하고 상태가 호전되는대로 정확한 범행동기와 사건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