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먼트갤러리 벽면에 걸린 제12회 전주국제사진제 포스터.

제12회 전주국제사진제가 18일 전북 전주시 서학동 예술마을에서 개막했다.

올해 사진제는 ‘Omnibus+人’을 주제로 오는 26일까지 10여개 갤러리에서 열린다. 한 가지 주제에 집중했던 지난해와 달리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들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현대사진미디어연구소와 아트갤러리 전주가 주최하고 전주국제사진제 운영위원회가 주관한다. 개막 초대 리셉션은 18일 오후 6시 ‘아트갤러리 전주’ 앞 광장에서 열린다.
전시중인 사진 작품들

이번 행사는 기획전과 초대전, 세미나, 이벤트 등 모두 10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대표적 예술마을인 서학동 갤러리길협의회와의 협력을 통해 갤러리길 전시장과 공방 등이 동참해 더욱 풍성한 행사로 꾸며졌다.

먼저 ‘페스티벌 인 페스티벌’에서는 벨기에 출신 디렉터인 제롬이 기획한 22명의 다큐멘터리 포토그래퍼의 작품이 초대된다.
윌리암 클라인 작품

또 20년이 넘는 전통 있는 사진축제인 쿠알라룸푸르사진축제(KLPF) 디렉터인 제시카 첸이 기획한 전시도 선재미술관과 이순애 스튜디오에서 소개된다.

총 4명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기획에는 지역의 전통을 지키고 살아가는 시골마을에서 주민과 삶의 이야기를 조명한 작품을 전시한다.

한국 현대사진의 대표 주자인 구본창 작가 초대전도 빼놓을 수 없다. 아트갤러리전주 1‧2층에서는 구 작가의 독일 유학 시절과 귀국 직후 초창기 사진들이 전시된다.
라나 영 작품.

미국 아카디아 대학교수인 이준용 작가를 포함한 4인의 사진가가 참여한 ‘몸과 정체성(Body and Identity)’은 서학아트스페이스 2층에 전시된다. 우리에게 가장 가깝고 익숙한 사람의 몸을 다양한 형태들로 보여주고 제시한다.

초창기부터 전주국제사진제를 이끌어 온 다큐멘터리 사진가 성남훈씨가 기획한 ‘시간의 겹’의 작품들은 전주향교와 티모먼트 갤러리, 피크니크 갤러리 등에서 만날 수 있다. 모두 10명의 작가가 초대돼 각자의 사진적 시각을 통해 사람 이야기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끄집어낸다.
마틴 로머스 작품.

사진 전문 잡지 ‘포토 닷’의 박이찬 대표가 기획한 7인전 ‘시각적 대화’는 사진공간 눈에서 열린디. 서학동 사진관에서 진행중인 김주희 작가의 ‘공소순례’전은 지역의 종교문화를 심도 있게 담아내고 있다.

오프닝 이벤트로 마련된 ‘별빛 포토 스크리닝 여행’은 관람객들에게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외 사진기획자, 작가, 학술인 사진 관계자와 시민이 함께하는 자리로 꾸며질 예정이다.

박승환 전주국제사진제 운영위원장은 “올해 사진제는 지역의 장르 구분 없는 예술마을 아티스트들과 함께 모두가 한자리에서 사진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최고 정점의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