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5·18 기념식에 참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 시민의 거센 항의에 행사장 입장도, 집에 가는 길도 순탄치 않았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과 사진에는 황교안 대표가 당황하는 표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황교안 대표는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광주에 황교안 대표가 간다는 소식이 들릴 때부터 혼란은 예상됐다. 행사장 입구에서부터 광주 시민들이 격렬하게 반응했다.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 없이 황교안 대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에 대해 반발하며 “여기가 어디라고 오느냐” “황교안은 물러가라” 등을 외쳤다. 일부가 황교안 대표 등을 향해 물을 뿌리고 의자를 던지는 모습도 뉴시스 등 통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항의를 받고 있다.뉴시스


황교안 대표 앞에 선 민경욱 의원의 머리카락이 물에 젖은 듯한 모습, 뒤를 따르던 나경원 원내대표가 얼굴을 잔뜩 찡그리는 모습도 있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에 도착해 5.18단체와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으며 기념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에 도착해 5.18단체와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으며 기념식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경호를 받으며 겨우 기념식장에 입장해 자리에 앉은 황교안 대표를 촬영한 사진에는 구두와 바지가 더럽혀진 것이 확연히 보였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 묘지 기념식장으로 들어가며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광주시민들을 헤치고 입장하다 구두와 바지가 더러워져 있다. 뉴시스


행사가 끝난 뒤 가는 길도 만만치 않았다. 황교안 대표가 탄 차량이 항의하는 시민들 때문에 막히자 차량은 이들을 피해 민주묘지 후문으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펜스 일부가 제거됐고 황교안 대표는 퇴로가 아닌 길로 나갔다. 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유튜브 채널 등에 공개한 영상에는 사람 몇 명이 언덕을 오르는 차량을 미는 장면도 나왔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황교안 대표는 이날 기념식 참석 후 입장문을 통해 “제가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환영받기 위해서가 아니라 반드시 참석해야 할 곳이기 때문”이라며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진정성을 갖고 광주를 찾고, 광주 시민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저의 방문을 거부하고 항의한 분들의 심정도 충분히 헤아리고 이해하고 있다”며 “한국당 대표로서 당연히 안고 가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며 그분들의 목소리도 가슴에 깊이 새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여 땀방울을 닦으며 한숨을 돌리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다른 당 대표와 함께 주먹을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그는 2016년 국무총리 시절에는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 자리에서만 일어났을 뿐, 노래를 부르지 않았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