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제39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지난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가운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시점은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 대로 자주 호남과 광주를 찾아 상처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시 첨단로 혁신성장센터를 방문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호남 시민들에게 자유한국당의 사랑과 신뢰가 회복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 많이 만나고 이야기를 나누면 변화가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3년 전 국무총리 시절과 달리 이번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법에 보면 기념일에 맞는 노래가 정해져 있다. 그 노래 외에 다른 노래를 제창하는 것은 훈령에 맞지 않는다”며 “2016년이면 국무총리 시절인데, 그 당시 저는 공무원이었고 맞지 않는 건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후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기념곡으로 지정됐다. 이제 기념일에 제창하는 노래가 된 것이고 거기에 맞춰서 (노래를) 한 것”이라며 “아울러 광주 시민들의 많은 말씀이 있어서 제가 따라서 제창했다”고 설명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제정된 1997년부터 2008년까지 제창됐지만 이명박 정권 출범 이후인 2009년부터 2016년까지는 ‘합창’으로 변경됐다. 제창일 때는 참석자 모두가 노래를 불러야 하고, 합창일 때는 원하지 않을 경우 부르지 않아도 된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뒤인 2017년부터는 다시 5·18 기념식에서 제창으로 바뀌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의 5·18 기념사와 관련, “저는 저의 길을 갈 것이고, 한국당은 한국당의 길을 국민 속에서 찾아 차근차근 가겠다”고 답했다.

제주 현안인 4·3 특별법 관련 한국당의 당론을 묻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 논란들이 있는 부분이 있다”며 “이런 부분을 심도 있게 협의해가면서 대처하겠다”고 전했다.

백승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