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위해 방한하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면담한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으로부터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조언을 듣고 한반도 정세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부시 대통령과 한·미 간 현안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퇴임 후 화가로 변신한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