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교계 목회자들 만나 대북 식량 지원 의견 들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삼환(명성교회 원로) 오정현(사랑의교회) 소강석(새에덴교회) 목사와 만나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면담했다. 이번 만남은 통일부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교계 인사들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소강석(새에덴교회) 오정현(사랑의교회) 목사, 김 장관, 김삼환(명성교회 원로) 목사. 뉴시스


김삼환 원로목사는 북한 내 환자 장애인 어린이 등을 언급하며 “그런 (지원) 문제는 미국 정부에서 이해를 좀 해주고 정부도 앞장서야 하지만 교계나 민간 차원에서도 적극 참여하는 게 좋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강석 목사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보수든 진보든 간에 북한에 인도주의적 차원으로 식량을 지원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은 민감한 시기이기에 국민적 공감대를 더 높이기 위한 대국민 설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미사일 도발이나, 핵 위협 같은 전쟁의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조장하는 일을 멈추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엔 대북지원사업을 해온 사랑의교회 비정부기구(NGO)인 ‘사랑광주리’ 측 관계자도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랑광주리는 지난달 북한에 못자리용 비닐을 지원하기 위해 통일부 반출 승인을 받았다.

이번 면담은 대형교회가 보수층의 여론 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조만간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위임목사도 만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