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해남의 한 도로를 건너다 교통사고를 당해 쓰러진 50대 보행자를 또 다시 치고 달아난 70대 운전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19일 해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6분쯤 해남군 해남읍 한 편도 2차선 도로를 건너던 A씨(54)가 B씨(50)가 몰던 SUV 차량에 치였다.

이 사고로 도로에 쓰러진 A씨는 옆 차선에서 달리던 승용차에 또 다시 치이는 2차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에 대해 2차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 C씨(76)는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현장에서 도주했다.

C씨는 경찰이 수사를 벌여오자 이날 오후 6시25분쯤 자수했다.

경찰은 C씨 등 운전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남=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