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로 아내 A씨(53)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119 신고 당시 “환자가 기절해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4시55분쯤 119구조대에 신고하면서 ‘아내’가 아닌 ‘환자’라고 칭했다고 MBN이 19일 보도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유 전 의장은 “여기 환자가 하나 있는데 빨리 와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119 상황실 관계자가 “어디가 불편한 환자분이시냐”고 묻자 그는 “예, 지금 부부싸움 하다가… (상황이) 안 좋다”고 답했다. “어디가 불편하느냐”고 재차 묻자 “환자가 기절했다”고 말했다.

또 실신을 했는지, 의식이 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의식이) 조금 있는 것 같다”고 했다. 119 측이 “환자 어깨를 세게 한 번 꼬집었을 때 반응이 있느냐”고 묻자 “있다”고 답했다.

유 전 의장은 지난 15일 오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를 주먹과 골프채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인천지법은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그를 17일 구속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폭행으로 인한 사망”이라며 “심장파열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살인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