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일일 보좌관으로 활동한 배우 임원희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심 의원은 인기 많은 보좌관 때문에 찬밥신세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임원희의 성실함에 감동했다고 평가했다.

심 의원은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얼마 전 배우 임원희씨가 나를 찾아왔다. 준비 중인 드라마 ‘보좌관’에 캐스팅돼 보좌관 수업을 받고 싶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왜 심상정 의원실이냐고 물었더니 속성으로 보좌관 업무를 익히기 위해 ‘일 많은 의원실’을 택했다고 한다”고 전한 심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 직후라 평소보다 일이 많지 않아 빡센 일정과 까다로운 업무로 정치라는 극한직업을 제대로 맛보게 하고 싶었는데 조금 아쉽긴 했다”는 소회를 전했다.

“임원희씨의 특별 보좌를 받은 하루는 흥미로웠다”고 한 심 의원은 “가장 먼저 놀란 것은 ‘임원희씨가 엄청 성실한 분이구나’하는 거였다. 깨알같이 공부하고 왔다. 대본 외우듯 내 책을 봤나 보다”라고 했다.

“함께 다닐 때 하도 말이 없어 방송분량이 안 나올까 내가 다 걱정됐다”고 한 심 의원은 “이렇게 수줍음을 많이 타는 사람도 훌륭한 배우가 될 수 있구나”라고 했다. “지역구 주민들이 임원희씨한테 몰려들어 나는 완전히 찬밥신세가 되기도 했다”고 한 심 의원은 “지역구에서 의원보다 더 인기 있는 보좌관은 글쎄…바로 잘리지 않을까요?”라고 농담을 던졌다.

심 의원은 이어 “모든 일정을 마치고 문을 나서던 임원희씨가 다시 들어왔다. 그리고 내 책상 위에 작은 중고 재봉틀을 내놓았다”며 “나에게 선물하려고 황학동에서 구입한 거라고…왕년에 내가 미싱사였던 이력을 헤아린 것. 그의 깊은 정성에 감동 먹었다”고 했다.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파트너인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고 한 심 의원은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기 좋은 나라 만들기 위해 땀 흘리는 보좌관의 하루를 임원희씨가 잘 경험하고 가셨기를 바란다. 하루로 부족하면 다시 연락 달라. 또 같이 일해보고 싶다”고 했다.

이날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임원희가 심 의원의 일일 보좌관 업무를 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복차림의 비장한 모습으로 국회를 찾은 임원희는 여의도 국회를 무대로 한 드라마에 여성 정치인 보좌관으로 출연하게 돼 일일 체험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날 방송에서 임원희는 자신의 자리에서 연신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첫 업무는 회의자료를 준비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컴퓨터를 켜는 것부터 프린터에서 인쇄물을 뽑는 것 같이 서툰 모습을 보인 임원희는 연신 “죄송합니다. 제가 몰라서…”라며 안절부절못했다.

이어진 포스터 붙이기 업무를 할 때는 긴장한 탓에 연신 땀을 흘려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업무를 마친 임원희는 심 의원의 호출을 받고 업무를 직접 지시받았다. 법안 발의를 위해 국회의원 10명의 서명을 받아야 하는 임원희는 이철희 의원실과 김종대 의원실로 향했다.

김 의원실 보좌관은 임원희에게 “의총에서 통과된 것이냐”고 물었고 임원희는 “초보 보좌관이라 잘 모른다”며 곧장 의원실을 나왔다. 이후 해당 법안을 공부한 뒤 다시 의원실을 찾았다. 식당에서 식사한 임원희는 심 의원과 외부 행사장으로 이동해 본격적인 보좌관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관련 내용은 다음 주(26일)에 방송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