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결심공판에 출석했다.

조 전 수석은 세월호 참사 규명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법원은 이날 조 전 수석을 비롯해 직권 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정과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김영석 전 해양수산부 장관, 윤학배 전 해수부 차관 등 5명에 대한 결심 공판을 진행한다.

재판부는 오전 중으로 이들에 대한 신문을 끝내고 오후부터 최후 변론 등 결심 공판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