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미국 정부가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한 것과 관련해 “미국은 불법적이고 무도한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지체없이 화물선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은 북한에 대한 극단적인 적대정책의 산물”이라며 “가장 강력한 어조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 브리핑룸에서 미국 정부의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 압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뉴시스

김 대사는 15분 동안 영어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와이즈 어니스트호는 공화국의 자산이자 우리의 주권이 완전히 행사되는 영역”이라며 “미국은 극악한 행위가 가져올 결과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 대사는 또 “미국의 모든 행동을 주의 깊게 주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사는 이어 “미국의 행위는 ‘최대 압박’을 통해 우리를 굴복시키려는 계산의 연장선에 있다”면서 “새로운 북·미 관계 구축을 약속한 6·12 싱가포르 북·미 공동성명의 희망과 정신을 완전히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방적 제재를 제3국의 주권에 적용하는 것은 국제법은 물론 어떤 상황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화물선 압류의 법적 기반을 제공한 미국의 일방적 제재와 국내법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최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미국의 화물선 압류를 비난하는 서한을 발송한 것과 관련해 “유엔 사무총장이 서한을 유엔총회 문서로 회람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유엔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미국의 추가 대북 압박 조치를 견제하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국제사회에 어니스트호 압류 등을 포함한 대북 제재의 부당성을 알리는 여론전 성격도 띠고 있었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해 9월 부임한 김 대사에게 첫 유엔 기자회견이었다. 김 대사는 이날 오전 10시 15분부터 약 15분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김 대사는 질의응답에서 미국 폭스뉴스 기자로부터 북한에 억류됐다가 석방된 뒤 목숨을 잃은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과 관련해 “북한 당국이 웜비어에 대한 고문과 살해에 대해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 웜비어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도 받았다. 여러 질문이 쏟아지자 김 대사는 “오늘은 어니스트호 사건과 관련해 입장을 분명하게 밝히기 위한 기자회견”이라며 제한된 답변만 내놓았다.

김 대사는 “모든 것은 미국에 달려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반응을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인정하지도 수용하지도 않는다”면서 “미국의 압류조치가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거듭 비난했다.

미국 국무부는 김 대사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대북 제재는 유지될 것”이라면서도 “북한과 외교 협상의 문은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전했다.

앞서 미국 법무부는 지난 9일 북한 석탄을 불법 운송하는데 사용돼 국제 제재를 위반한 혐의를 받는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에 대한 압류조치를 취했다. 미국은 지난 11일 이 선박을 미국령 사모아의 수도 파고파고 항구에 예인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